싱가폴의 음식은 꽤나 수준이 높았다. 호커센터에서 먹은 3달러짜리 치킨 라이스부터 전망 좋은 레스토랑에서 즐긴 파인 다이닝까지. 물론 가격에 따라 들어가는 재료의 양이나 품질, 또 식사를 하는 자리의 안락함(더운 나라이니 야외 가판과 에어컨이 나오는 실내의 차이는 크다)에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모두가 다 제 값을 하는 느낌이었다. 어디에서 무엇을 사 먹든지 간에 기본적으로 괜찮은 느낌이랄까. 그래서 싱가폴을 여행하는 동안에 무엇을 먹을지에 대해서는 많은 고민을 하지 않았던 것 같다.
 
그 이유가 무엇인지에 관해 친구에게 물었는데, 이런 이야기를 해 주었다. 싱가폴은 나라의 시작부터 다문화를 품고 성장한 곳이기 때문에 사람들의 입맛이 다양하기도 하고, 가파른 경제성장을 겪으며 사람들의 소득 수준이 높아지면서 자연스레 더 좋은 품질의 음식을 향한 수요가 생겼다고 한다. 한마디로, 소비자의 기대수준이 높기 때문에 당연히 그에 맞는 고품질의 음식을 만들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게다가, 계획적인 도시 개발을 통해 싱가폴 정부는 사람들이 호커센터나 “커피숍”과 같이 한 건물 안에 여러 개의 조그만 가판이 모여있는 형식으로 식당을 차리게 만들었고, 그 덕분에 개별 점포의 임대료 부담이 낮아져서 음식 가격을 높이지 않고도 좋은 재료를 쓸 수 있다고 한다.
 
물론, 언제나 따뜻한 날씨 덕분에 야외 가판의 운영이 자유롭다는 측면은 더운 나라에서만 누릴 수 있는 장점이기는 하지만, 도시의 계획단계부터 시민들이 먹는 식사의 질과, 건실한 자영업자들을 많이 만들 수 있는 경제구조를 생각했다는 점은 높게 평가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한다. 참, 이제는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푸드코트의 원형은 사실 싱가포르의 호커 센터다. 싱가폴에 입주한 많은 다국적 기업들이 호커센터의 모습을 본따 자신들의 쇼핑몰에 도입하기 시작했고, 그것이 전 세계로 퍼져나갔다고 한다. 꽤나 재미난 사실이다.
 
국수 한 그릇에 참 많은 이야기가 담겨있는, 싱가폴, 호커 센터